[스타인터뷰]'우쭈쭈' 하고픈 걸그룹 애플비, 5인5색 매력탐방

[스타인터뷰]'우쭈쭈' 하고픈 걸그룹 애플비, 5인5색 매력탐방

관련이슈 : 스타인터뷰
최종수정 : 2017-08-13 13:12:27
▲ (왼쪽부터 차례대로)그룹 애플비 현민, 유지, 유림, 샌디, 하은/메트로 손진영 기자
▲ (왼쪽부터 차례대로)그룹 애플비 현민, 유지, 유림, 샌디, 하은/메트로 손진영 기자

'우쭈쭈'로 상큼+걸크러시 반전 매력

카라프로젝트 출신 유지 등 실력파 멤버로 구성

"목표는 신인상, '푸들미'로 승부할 것"

장수 아이돌 그룹의 공통점 중 하나는 바로 '팀워크'다. 하나의 꿈을 이뤄가는 과정 속에서 서로를 향한 이해와 배려는 필수이기 때문이다. '걸그룹 대전'에 참전한 신인 애플비가 내건 가장 큰 무기다.

애플비(유림, 유지, 샌디, 현민, 하은)는 지난 1일 데뷔곡 '우쭈쭈'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최근 인터뷰를 위해 메트로신문과 만난 애플비는 "데뷔 후 좋은 추억들이 많이 생기고 있다. 항상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공인이라는 게 믿기지 않아요. 인터넷에 '애플비'를 검색하면 저희 이름이 나오는 게 정말 신기해요. 무엇보다 음악방송 무대에 올라 팬들의 응원 소리를 들을 때 데뷔가 가장 실감나는 것 같아요." (샌디)

리더 유지부터 막내 현민까지 다섯 멤버들은 인터뷰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이었다. 긴장 속에서도 서로를 다독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무대에 들어가기 전에 저희끼리 꼭 '파이트(FIGHT)'라는 구호를 외쳐요. 다섯 명이 모여 손으로 별을 만들고 힘차게 외치고 나면 무대가 잘 마무리 되는 것 같아요.(웃음)" (유지)

▲ (위쪽부터 차례대로) 그룹 애플비 샌디, 현민, 유지/메트로 손진영 기자

애플비는 데뷔 후 '더쇼', '엠카운트다운' 등 음악 방송을 쉬지 않고 누볐다. 이 과정에서 헤어가 망가지고, 넘어지는 등 웃지 못할 해프닝도 있었다.

현민은 "무대에서 미끄러져 넘어지기도 했고, 세 번째 무대에선 마이크 인이어가 빠져서 당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샌디는 "하은이가 머리에 뿔모양을 쓰고 있었는데 뿔에 머리카락이 걸렸다. 그때 모니터 해주시던 회사 분들께서 '꺄악'하고 소리를 지르셨다더라"고 회상했다.

당황스러운 상황에서도 노련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이유는 멤버 모두 다양한 경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리더 유지는 'K팝스타2'와 카라 프로젝트를 통해 실력으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현민은 혼성그룹 팍스차일드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가창력을 인정 받는 등 끼와 매력을 겸비한 5명이 '애플비'란 이름으로 모였다.

데뷔 전 진행했던 학교 투어 역시 애플비 무대매너의 자양분이 됐다. 유지는 "학교 투어 행사를 다니면서 무대에 적응하는 걸 익혔다. 덕분에 데뷔 무대부터 빨리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그룹 애플비 하은(왼쪽), 유림/메트로 손진영 기자

애플비는 데뷔곡 '우쭈쭈'와 꼭 닮아있었다. '우쭈쭈'는 경쾌한 드럼 비트, 신나는 색소폰 리프가 돋보이는 곡으로 묘한 중독성을 가진다.

특히 '우쭈쭈'라는 귀여운 제목과 달리 이성을 향한 당돌한 가사를 녹여 반전 매력을 드러낸다. 3분 22초간의 노래 속에 담아낸 두 가지 매력은 소녀들의 색다른 걸크러시를 느끼게 한다. 샌디는 "상큼한 노래를 넘어 앞으로 청순, 걸크러시 등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드릴 것"이라며 자신하기도 했다.

체육부터 외국어 등 5인5색 각기 다른 매력을 겸비한 그룹인 만큼, 애플비는 보다 더 넓은 분야에서 대중과 만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유림과 샌디는 "연기와 예능 모두 잘 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애플비라는 팀으로서의 매력도 있지만, 각각의 매력이 다른 만큼 대중 분들께 그런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깜찍함 속에 털털함을 겸비한 애플비의 또 다른 무기는 바로 '푸들미'다. 흔히 예능감, 개그감 넘치는 그룹을 두고 활발한 강아지를 비유해 '비글미(美)'가 넘친다고 하는데, 애플비는 이를 뛰어넘는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것.

하은은 "비글미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푸들미를 보여드리겠다. 푸들이 의리도 있고 귀엽다는데 팀워크 좋은 저희와도 잘 맞는 것 같다"며 "물론 음악적으론 믿고 듣고, 보는 실력파 그룹이 되기 위해 더욱 더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올 여름, 소녀시대 등 쟁쟁한 걸그룹부터 각종 신인 걸그룹들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서도 애플비는 기 죽지 않았다. 유지는 "데뷔 날짜가 확정되고나서 동시기 활동하는 분들을 봤더니 정말 많더라. 걱정도 많이 됐지만 오히려 선배님들을 통해 배울 점이 많아서 좋은 기회라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각자 개성이 뚜렷하고, 다양한 장르를 소화한 국민 걸그룹 원더걸스"라 밝힌 애플비는 "앞으로 '애플길만 걷자', '역시 애플비', '갓플비' 등의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무도 시키지 않았지만 저희끼리 '오래 가자'는 의미로 뒷번호를 모두 맞췄어요. 의미를 담은 번호 후보들을 여러 개 놓고 함께 골랐죠. 그래서 더 끈끈하고, 더 든든한 것 같아요. 이렇게 함께 올해는 '우쭈쭈'로 음원 100위 진입, 그리고 신인상까지 노려보고 싶어요. 더 열심히 하는 애플비가 되겠습니다." (애플비)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