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vs영화] '애나벨'vs'장산범' 공포의 끝을 보여줄게

[영화vs영화] '애나벨'vs'장산범' 공포의 끝을 보여줄게

관련이슈 : 영화 vs 영화
최종수정 : 2017-08-13 14:34:38

[영화vs영화] '애나벨'vs'장산범' 공포의 끝을 보여줄게

▲ 애나벨/워너브라더스

"영화관 안에 팝콘이 날아다녀요! 관을 나올 때는 거의 기절 직전이었어요"

지난 10일 개봉한 영화 '애나벨:인형의 주인'을 보고 나온 관객의 후기다. '애나벨:인형의 주인'은 컨저링 사건을 해결했던 초자연 현상 전문가 워렌 부부가 만난 악령이 깃든 애나벨 인형에 얽힌 또 다른 기이한 현상을 그린 작품으로 올 여름 극장가 공포 영화를 찾는 관객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4년 개봉한 '애나벨'의 후속작이기도 하면서 해당 편의 프리퀄을 다룬 스토리가 펼쳐진다.

전작은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평단으로부터 좋은 평가는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애나벨:인형의 주인'은 로튼 토마토 신선도 100%를 기록한 데 이어 국내에서도 공개되어 관객과 언론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관객의 말에 따르면 영화 후반 30분간 몰아치는 공포의 강도는 역대급이라는 것.

공포 영화가 없는 올 여름 극장가를 달구고 있는 '에나벨:인형의 주인'은 '컨저링'으로 국내 개봉 외화 공포영화 중 최고 관객을 동원한 제임스 완이 제작, 영화 '라이트 아웃'으로 주목받았던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을 맡았다.

개봉 3일만에(12일 기준) 66만 3208명을 동원하며 순항중이다.

▲ 장산범/NEW

그리고 오는 17일 국내 영화 '장산범'이 개봉하면 대결 구도가 예상된다.

'장산범'은 전작 '숨바꼭질'로 560만 관객을 동원한 허정 감독의 두번째 작품으로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여타 영화에서 볼 수 없던 신선한 소재를 통해 익숙한 소리가 낯설게 느껴질 때의 긴장감을 극대화시킬 예정. 여기에 염정아, 박혁권, 신린아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은 탄탄한 스토리를 더욱 빛나게 해줄 또 하나의 기대요소로 꼽히고 있다.

특히 '장화, 홍련'을 통해 스릴러퀸으로 관객을 압도한 염정아는 주인공 희연이 느끼는 슬픔과 불안함, 공포감 등을 섬세하게 표현해 관객의 몰입을 유도할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소리는 '더 킹' '아가씨'의 김석원 사운드 디자이너에 의해 완성됐다. 가장 친숙하지만 어딘가 낯선 사운드를 선사하며 관객에게 극강의 공포감을 심어준다. '장산범'이 단순한 스릴러 영화와 결을 달리 하는 것 역시 바로 소리를 통해 사람의 기억과 마음을 두드린다는 점에 있다. 사운드 표현이 극대화되는 부분은 바로 후반부 동굴씬이다. 실제 동굴에서 느껴지는 깊이감과 차가운 느낌은 영화가 끝난 뒤에도 관객의 머리 속을 휘저어 놓을 예정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