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컴백 D-2' 정직한멜로디 '예쁜여자'로 드러낸 가을 정공..

[스타인터뷰]'컴백 D-2' 정직한멜로디 '예쁜여자'로 드러낸 가을 정공법

관련이슈 : 스타인터뷰
최종수정 : 2017-09-13 16:57:14
▲ 밴드 정직한멜로디

신곡 '예쁜여자'로 컴백…박지혁 경험담 녹여내

11월 18일 두 번째 단독 콘서트 개최

누구에게나 기회는 오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를 잡느냐, 마느냐는 개인의 몫이다. 밴드 정직한멜로디는 가장 정직한 행보로 주어진 기회를 착실히 자신들만의 것으로 만들어 나가고 있다.

정직한멜로디(최용우, 강형욱, 박관익, 박지혁, 최다니엘)는 오는 15일 정오 신곡 '예쁜여자'를 발매한다. 지난 3월 이후 약 반년 만의 신곡으로, 앞서 선보이지 않았던 달달한 사랑 노래다.

이번 신곡은 정직한멜로디에겐 도전의 의미가 강하다. 그동안은 리더 최용우가 모든 곡을 작사, 작곡했다면 이번엔 처음으로 타 멤버가 만든 곡을 발표했다. 주인공은 바로 박지혁이다.

'예쁜여자'의 작사, 작곡을 담당한 박지혁은 "작곡은 6월에 했다. 빨리 곡을 발표하고 싶은 마음에 형들을 조금 재촉하기도 했지만, 사랑 노래인 만큼 지금이 적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 몇 곡을 음원으로 낸 바 있지만 작사, 작곡 모두 제 이름이 올라간 곡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 제 경험담이 녹아들어 있어, 노래 부를 때마다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번 곡은 제 연애담을 담고 있어요. 상대방을 생각하며 쓴 곡이죠. 곡을 써야겠다고 마음 먹으면 잘 안 써져요. 평범한 일상에서 발견한 특별한 기억, 이를 바탕으로 떠오른 악상으로 작곡을 하죠. 마음에 드는 노래가 나와서 기분 좋아요."(박지혁)

▲ 밴드 정직한멜로디 신곡 '예쁜여자' 커버 이미지

그러나 혼자만의 힘으로 신곡을 완성한 것은 아니다. 박지혁의 작사, 작곡에 멤버들의 편곡을 더해 '정직한멜로디' 만의 사랑 노래를 완성할 수 있었다.

박지혁은 "초반엔 어쿠스틱한 느낌으로 작곡했고, 그 느낌 그대로 노래를 내고 싶었다"며 "하지만 형들과 함께 여러가지 편곡 방향을 잡으면서 갇힌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로 협의 하에 다양한 의견을 나눴던 만큼 멤버 모두가 만족하는 결과물이 탄생할 수 있었다. 박관익은 "'예쁜여자'를 처음 들었을 땐 기존에 저희가 선보였던 밝은 분위기와는 또 다른 느낌의 곡이라 느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작업할 때 의견 차이도 있었지만 여러 번의 합주와 이야기 끝에 좋은 곡이 탄생할 수 있었다"며 "특히 보컬리스트의 곡답게 멜로디라인이 좋은 곡이고, 지혁이의 진심이 담긴 곡이라 편곡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9년간 정직한멜로디의 전곡을 만들어온 최용우에게도 이번 작업은 특별했다. 그는 "그간 제가 작사, 작곡을 다 해서 그런지 개인적으론 다른 멤버가 쓴 곡을 작업하는 게 굉장히 생소했다"면서도 "작업을 하면서 많은 걸 느꼈다"고 말했다.

"함께 작업한 결과물을 마주했을 때 굉장히 보람찼어요. 제가 쓴 곡 만큼 애착도 생겼고요. 가장 좋은 것은 다른 멤버가 작사, 작곡에 나서면서 앨범을 빠른 주기로 발표할 수 있다는 거예요. 저 혼자 곡을 쓰는 데는 한계가 있으니까요."(최용우)

정직한멜로디는 '예쁜여자'를 기점으로 또 다른 전환점을 맞이할 전망이다. 최용우는 "저희는 그간 삶에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곡을 주로 내놨다. 그러나 지난해 지혁이가 새롭게 합류하면서 여러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혁이가 온 뒤로 정직한멜로디가 음악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게 자연스러워졌어요. 지난 앨범 '요즘'에선 오래된 연인의 사랑을, 이번 '예쁜여자'에선 시작하는 사랑을 노래하죠. '예쁜여자'를 기점으로 저희가 사랑이란 주제에 더욱 자연스러워질 수 있길 바라요."(최용우)

박관익은 '예쁜여자'에 정직한멜로디만의 정서가 녹아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 곡과 스타일이 많이 다르다고 느낄 수 있지만 저희가 함께 작업한 만큼 또 다른 저희만의 정서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박관익의 말처럼 '예쁜여자'의 완성도는 기대 그 이상이다. 박지혁의 부드러운 보이스에 통통 튀는 밴드 연주가 더해져 귀를 사로잡는다. 최용우는 "음악이 심심하지 않게 코러스를 10트랙 이상 녹음해 꽉 채웠고, 중간 중간 기타나 리듬, 휘파람 등 재미있는 요소를 가미했다"고 설명했다.

▲ 밴드 정직한멜로디

정직한멜로디는 '예쁜여자' 발매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를 풍성한 활동으로 가득 채울 계획이다. 박지혁 작사, 작곡의 또 다른 곡 '이유'(가제)가 공개될 예정이고, 오는 11월에는 콘서트도 계획돼 있다.

최다니엘은 박지혁의 곡 이후엔 드럼 강형욱의 곡을 기대해달라고 밝히며 "언제 완성될 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올해 초부터 작업했다고 들은 만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콘서트는 오는 11월 18일 개최된다. 최다니엘은 "콘서트 타이틀은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줄인 '보통사이'다. 정직한멜로디의 음악 안에는 세상이 있고, 그 세상 안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존재한다. 그걸 최대한 표현해 관객들과 함께 따뜻함을 나눌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용우는 "이번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 있다. 곡 내용을 담은 영상인데 현재 작업 중이다. 또 신곡 '이유'의 첫 라이브 무대를 공연에서 공개할 것"이라 말했다.

'세상의 모든 것을 노래하는 밴드'라는 슬로건처럼 정직한멜로디의 노래에는 진득한 인간애가 녹아있다. "슬플 땐 위로를, 행복할 땐 더 큰 기쁨을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정직한멜로디 음악의 힘"이라던 멤버들의 말처럼 이들의 도약에 기대를 걸어본다.

한편 정직한멜로디의 신곡 '예쁜여자'는 1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두 번째 단독콘서트 '보통사이'는 오는 11월 18일 오후 7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삼익악기빌딩 3층 엠팟홀에서 열린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