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생선요리', 출시 100일만에 100만개 판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CJ제일제당 '비비고 생선요리', 출시 100일만에 100만개 판매

최종수정 : 2019-10-22 09:09:56

비비고 생선요리 6종 CJ제일제당
▲ 비비고 생선요리 6종/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비비고 생선요리', 출시 100일만에 100만개 판매

CJ제일제당 수산 가정간편식(HMR) 제품들이 생선요리에 대한 소비자 니즈와 높아진 눈높이를 충족시키며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구이, 조림 등 비비고 생선요리가 출시 100일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누적 매출은 40억원으로, 월 평균으로 보면 13억원 가량 매출을 올리고 있는 셈이다. 식품업계에서 한 달 매출 10억원 이상이면 히트상품으로 보는 것을 감안하면, 비비고 생선요리는 인기상품 대열에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비비고 생선요리의 인기 비결은 겉포장만 살짝 뜯어 전자레인지에 1분~1분30초만 데우면 갓 조리한 듯한 맛있는 생선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력에 있다. 구이는 연기나 냄새 때문에 조리 자체가 꺼려지고, 조림은 난이도가 높고 채소나 양념도 필요해 재료준비와 조리에 번거로움이 있는데, 이런 고충을 말끔히 해결해주기 때문이다.

생선 특유의 비린내를 완벽에 가깝게 제어하고 부드러운 식감과 고소한 맛 품질을 제대로 구현한 점도 인기 요인이다. CJ제일제당은 차별화된 HMR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사과추출물 등 자연소재를 활용한 비린내 제거는 물론, 직접 요리한 것과 비슷한 수준의 품질 확보에 성공했다. 이렇게 독보적 수산 HMR 기술 경쟁력으로 무장한 비비고 생선요리는 구이와 조림 두 가지 형태로 각각 올해 7월과 8월에 출시됐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고등어구이, 삼치구이, 가자미구이 3종으로, 소비자가 보다 신선한 느낌으로 즐길 수 있도록 기존 냉동 생선구이 제품들과 달리 유통기한 30일의 냉장 제품으로 개발됐다. 맛과 식감을 최대한 보존해 갓 구운 노릇노릇한 구이 품질을 유지해, 특히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유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성장기 어린이에게 많이 먹여야 하는 음식이지만, 조리 불편함, 연기, 냄새 때문에 자주 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또 생선요리를 좋아하거나 평소 생선요리를 즐겨먹는 노년층의 구입 빈도도 높다.

고등어시래기조림, 코다리무조림, 꽁치김치조림 3종으로 출시된 비비고 생선조림은 다양한 연령층의 1~2인 가구에서 인기가 높다. 상온 레토르트 기술력을 기반으로 상온 9개월간 보관이 가능하도록 해, 넉넉하게 구입해 두었다가 언제든 밥반찬이나 안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상온 제품이라 캠핑, 나들이, 여행에서 사이드 반찬 메뉴로도 각광받고 있으며, 특히 조림 양념국물은 생선 종류별로 특화된 비비고만의 가정식 볶음다대기를 사용해 밥에 비벼먹으면 한끼 식사로도 제격이다.

수산 원물을 구이, 조림, 찜, 볶음 등 형태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수산 HMR 시장은 지난해 기준으로 연간 300억원이 채 안 되는 규모다. 소비자 눈높이와 입맛에 맞는 수산 HMR들이 그 동안에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3개년 평균 30% 이상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우리나라 1인당 수산물 섭취량이 세계 최대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향후 시장 성장 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생선구이와 생선조림 두 가지 형태로 내놓은 비비고 생선요리는 가정이나 전문점에서 직접 만든 요리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맛 품질과 조리 간편성 등 특장점을 갖춰 소비자 호평 속에 인기를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제품들을 시작으로 다양한 어종과 조리 형태의 수산 HMR 제품을 내놓으며 수산 HMR 시장을 키우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