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공급망 금융 TF구성…소상공인 자금조달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위, 핀테크 공급망 금융 TF구성…소상공인 자금조달 지원

최종수정 : 2019-10-22 09:37:19

P2P플랫폼기반. 빅데이터 기반 운영구조 금융위원회
▲ P2P플랫폼기반. 빅데이터 기반 운영구조/금융위원회

앞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인은 P2P플랫폼을 통해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투자받을 수 있다. 전자상거래 매출내역이나 카드사등이 보유한 데이터로 신용도를 평가해 기존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받을 수도 있게 된다. 핀테크 형태의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해 소상공인의 자금조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는 22일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담팀을 구성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공급망 금융은 대기업에 물품을 생산·공급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운전자금 조달을 위해 마련된 서비스다. 통상 대기업과 하청·납부업체는 자금거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전자어음할인과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을 활용한다. 대기업이 제공한 어음과 매출채권 등을 담보로 금융사에서 자금을 지원받는 방식이다.

앞으로 금융위는 대기업의 신용없이 소상공인이 P2P플랫폼이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금조달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핀테크 공급망 금융을 지원한다.

P2P플랫폼을 통해 다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소상공인의 어음할인, 대출 등에 투자한다. 투자자는 분산투자로 리스크를 줄일 수 있고, 소상공인은 대기업의 발행어음 없이도 자금을 조달이 가능하다.

전자상거래 업체, 카드사, 판매자 평판(고객리뷰) 등을 분석해 자금도 조달한다. 높은 매출변동과 재무정보가 부족해 높은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했던 소상공인은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낮은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위는 핀테크 형태의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해 소상공인의 자금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범사례를 발굴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어음중개·어니스트펀드는 P2P투자자들이 중소기업 보유 매출채권 할인에 참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더존비즈온은 빅데이터 분석으로 매출채권의 회수 가능성 등을 평가해 금융회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금융위는 오는 12월까지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활성화 전담 팀을 운영, 규제개선을 논의하고 결과 등을 토대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