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바른미래, 내홍 최고조…이번주 분당 분수령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최고위 징계로 또다시 내홍…사실상 탈당·창당 수순

현역 의원, 내년 총선 서울서 집중 출마해야 성과 가능성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6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정치권이 본격적인 구도 개편에 나서는 모양새다. 특히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경우 이번주 공식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는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승민계 의원 15명 등으로 구성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지난주 신당 창당을 위한 비공식 회동에 나섰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한 고위 관계자는 메트로신문과 만난 자리에서 "이르면 10월 마지막 주 (비당권파의) 공식 탈당 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는 최근 당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최고위원에게 '당직 직위 해제'라는 중징계를 내리면서 내홍이 또다시 불거졌다. 윤리위는 안철수 전 대표를 비하했다는 이유로 이 최고위원을 징계했다. 당직 직위 해제는 당헌·당규상 제명·당원권 정지 다음으로 중징계에 해당한다. 이 최고위원은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직까지 모두 박탈당했다. 당 일부는 이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손학규 대표의 변혁 탈당 촉구로 해석하고 있다.

변혁이 분당할 경우 바른미래는 현역 의원 8명의 군소정당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

정치권은 변혁 등 탈당파 행보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관건은 내년 총선에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여부다.

바른미래는 주로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에 지역구를 둔 바른정당과 호남을 축으로 성장한 국민의당이 통합한 정당이다. 하지만 통합 후 해당 지역 등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일각에선 바른미래 탈당파가 내년 선거에서 성과를 내려면 현역 의원 대다수가 서울을 중심으로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