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임기 5개월 남기고 사의 표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임기 5개월 남기고 사의 표명

최종수정 : 2019-10-22 09:19:59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방송통신위원회
▲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 방송통신위원회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임기를 5개월여 남겨두고 사의를 표명했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지난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박수 칠 때 떠나라, 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상임위원 직을 내려놓고 후임자가 임명되는대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은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6번째, 그리고 재임 중 마지막 국회 국정감사를 모두 마쳤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로부터 직접 감독을 받는 국정감사는 행정부의 가장 중요한 일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국감이 끝나서 이제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매듭을 지을까 한다"며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5년5개월 동안 재직했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과 성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5개월쯤 임기가 남았지만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이쯤에서 상임위원의 직을 내려놓으려 한다"고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이어 "몇 개월 남은 임기를 채우는 것보다 역량있는 분이 새로 오셔서 새해 계획을 세우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자리를 비워 주는 것이 저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고 위원은 "후임자가 임명되는대로 평범한 시민으로돌아가 저 자신을 돌아보고 숙성시키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깨어있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열심히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고 위원은 전날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에서 김창룡 인제대 교수의 방통위원 인사 검증 소문이 도는 것과 관련해 "앞으로 임기가 5개월 정도 남았지만 정무직은 언제든지 그만둘 각오를 하고 책임감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본다"며 "임기가 남았더라도 임명권자에게 거취를 맡기는 게 정무직의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상혁 위원장이 청와대에 고 위원의 교체를 요구했고 청와대가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 책 저자를 방통위원 후보로 검증한다는 소문이 있다"고 질의했다. 박 의원이 언급한 책의 저자는 김창룡 인제대 교수다.

고 위원은 2014년 당시 야당 추천으로 3기 방통위 상임위원에 임명됐다. 같은 해 4기 방통위에서 대통령 임명으로 연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