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국제>국제일반

잠수부 집어삼킨 고래.. 1.8초 만에 "퉤"



다이빙을 하던 50대 남성이 거대한 고래 입으로 빨려들어갔다가 극적으로 살아났다.

8일(현지 시각)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쿠버 관광회사의 수중촬영 잠수부 레이너 쉼프(Rainer Schimpf, 51)가 엘리자베스 항구 인근에서 다이빙 투어를 하던 중 55피트(약 16.7m) 크기의 거대한 고래에게 먹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쉼프는 동료와 함께 스노클링을 하다 갑자기 나타난 브라이드고래의 입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는 "해수면이 요동을 치더니 엉덩이에 압박감이 느껴졌고 곧 사방이 어두컴컴해졌다"며 "공포나 어떤 감정을 느낄 시간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쉼프는 "고래의 입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 본능적으로 숨을 참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며 "나는 고래를 많이 접했고 분명 곧 빠져나갈 길이 열릴 거라는 걸 직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고래는 약 1.8초 만에 쉼프를 뱉어냈다. 당시 상황은 함께 스노클링을 즐기던 동료들에 의해 촬영됐다.

쉼프는 "확실한 것은 고래가 나를 공격하려던 것은 아니었다"며 "고래 역시 나처럼 무서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주요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