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JY, 추석에도 사우디 현장 방문…해외 건설 현장 처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휴 기간 글로벌 현장을 찾았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15일 삼성물산의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연휴 기간마다 글로벌 현장을 찾아 사업 현황을 살펴보고 임직원을 격려하는 등 현장 경영을 이어왔다.

2014년에는 미국 이동통신사, 2016년 설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를 직접 만났다. 2016년 추석에는 인도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접견했고, 지난 설에는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이 계열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명절에도 쉬지 못하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힘을 실어줬다.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광역 대중교통 사업으로, 2013년 압둘라 빈 압둘 아지즈 전 국왕에 의해 시작됐다. 도심 전역에 지하철 6개 노선 총 168km를 건설하는 내용이다.

삼성물산은 스페인 FCC, 프랑스 Alstom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개 노선 중 3개 노선을 시공하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승지원으로 초청해 협력을 논의하는 등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 부회장은 "추석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계신 여러분들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습니다"며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은 지금 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입니다" 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주요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