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구자경 LG 명예 회장 영면

구자경 LG명예회장과 구본무 LG회장. /LG



구자경 LG 명예 회장이 14일 오전 10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4세로, 경영에서 물러난지 24년만이다.

구 명예 회장은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이다. 초등학교 교사를 하다가 1950년 락희화학공업사에 이사로 입사하면서 경영을 시작했다.

1970년에는 럭키금성그룹 회장을 맡아 25년간 총수로 활동했다.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과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발명특허 회장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구 명예 회장은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발판을 마련한 경영자로도 잘 알려져있다. 미주지역과 중국, 동유럽 등에 해외공장을 건설하면서 전세계 시장 공략을 시작했다.

구자경 LG 명예회장(좌측 두번째)가 찬안염암대학 개교40주년 기념비 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구 명예 회장은 은퇴 후 교육과 사회공헌 등을 도우면서 여생을 보냈다. /LG



LG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와 올레드 디스플레이 등 세계 최고 수준 기술을 확보한 것도 구 명예 회장 업적 중 하나다. 1975년 국내 최초 민간기업 기술연구소 'LG전자 중앙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국내외에 70여개 연구소를 구축했다.

'자율경영체제'도 구 명예회장의 유산이다. 전문가들과 계열사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경영 철학으로, LG그룹은 여전히 자율 경영체제 속에 서로 시너지를 주고 받는 형태로 운영 중이다.

구 명예 회장은 1995년 1월 장남인 故 구본무 회장에 물려주고 재계를 떠났다. 이후 교육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도우며 여생을 보냈다고 알려졌다.

구 명예 회장은 슬하에 6남매를 뒀다. 장남인 故 구본무 회장이 지난해 먼저 별세한 가운데,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 희성그룹 구본식 부회장 등이다.

LG그룹은 구 명예 회장 장례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게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 빈소와 발인 등 일정도 외부에 알리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주요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