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제약/의료/건강

삼성서울병원 "자살에 대한 언론보도 변화, 일반인 자살률 크게 낮춰"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

언론이 유명인의 자살을 다루면서 보도방향을 바꾸자 일반인의 자살률이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22일 공개됐다. 자살을 묘사하는 언론보도를 자제하고 신중히 전하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는 '파파게노 효과'가 과학적으로 규명된 셈이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 연구팀은 '호주-뉴질랜드 정신의학 저널' 최근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우리나라의 최근 자살률이 줄어든 배경으로 언론의 보도변화를 꼽았다.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20년 자살사망자 수는 1만301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1만3799명 보다 781명(5.7%) 감소한 수치다. 자살률이 최고치에 이르렀던 2011년(1만5906명)과 2019년을 비교하면 2107명(13.2%) 줄어들었다.

 

지난 2012년 '자살예방법'과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차례로 시행되면서, 유명인 자살보도 후 한 달 간 자살률 증가폭이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이 확인됐다.

2012년 자살예방법 시행과 더불어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언론현장에 적용되면서 이러한 감소에 크게 기여했다는 게 전홍진 교수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자살예방법'과 '자살보도 권고기준' 시행 이전인 2005년부터 2011년 사이 유명인의 자살 관련 보도가 나간 후 한 달 동안 일반인 자살률은 평균 18% 늘었다.

 

유명인의 사망 직전 한 달 평균값과 비교한 결과로 5년치 월간 평균 자살률과 코스피(KOSPI) 지수, 실업률, 소비자물가지수(CPI) 등을 모두 반영해도 자살보도가 미친 영향이 뚜렷했다. 유명인의 자살보도를 접하면서 힘든 상황에 있는 일반인들이 이에 동조하거나 우울증, 자살생각 등 부정적 요소들이 악화되면서 '베르테르 효과'가 나타난 탓이다.

 

하지만 2012년부터 변화가 감지됐다. 2012년 '자살예방법'과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차례로 시행되면서, 유명인 자살보도 후 한 달 간 자살률 증가폭이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이 확인됐다. 2013년 ~ 2017년 사이에는 통계적으로도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법적, 제도적 정비와 더불어 자살을 대하는 언론의 보도방향이 바뀐 덕분이다.

 

전홍진 교수는 "언론의 노력으로 지난 10년간 더 많은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면서 "다만 유튜브,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더 쉽게, 더 다양한 경로로 유명인의 자살 관련 소식이 전해지는 만큼 이에 대해서도 자정을 위한 사회적 합의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