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Fun&Joy>사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전생에 나라 구한 복

image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어요." 예전에 인기를 끌었던 '도깨비' 드라마에서 나온 대사이다. 주인공이 천 년 전에 장군으로 있을 때 충성을 다하던 부하가 현재 다시 태어나 면접을 보러온다. 그를 알아본 주인공은 비서를 시켜 옛날의 부하에게 집과 자동차를 전해준다. 어리둥절한 옛 부하가 물어보자 비서는 당신이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고 말한다.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는 얘기는 이제 흔하게 쓰인다. 분에 넘치는 배우자와 결혼하는 사람에게도 그런 말을 덕담처럼 건넨다. 이렇듯 뜻하지 않은 복을 바라볼 수 있다.

 

필자에게 상담 오는 사람 중에도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큰 복을 받는 사람을 종종 본다. 그 사람들을 보면 사주에 그 정도의 복이 있는지 살펴보곤 한다. 그런데 사주에 복이 많지 않은 사례를 가끔 본다. 복을 타고난 사주가 아님에도 복을 받고 부귀를 누리는 건 다른 이유가 있다는 의미이다. 사람의 운명이라는 건 여러 가지의 복합 작용으로 이루어진다. 우선 자기의 사주가 있고 조상들의 풍수가 영향을 주었을 수 있다. 드라마 도깨비에 나오는 이야기처럼 조상이 쌓은 공덕이 자기에게 복을 불러올 수도 있다.

 

봄에 피어나는 아름다운 꽃, 가을에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은 그 자체로 혼자 생겨나지 않는다. 꽃이 피기 좋은 기온과 식물이 자라기 적합한 공간이 어우러져야 한다. 시원한 바람도 어디선가 찬 공기를 만들어내는 대륙이 있어야 하고 그 바람을 끌어오는 에너지가 합해져야 가능하다. 이런 자연의 현상처럼 사람의 운명도 나 하나만으로 이루어지는 건 없다. 지금 복을 받고 있다면 내가 잘해서 모든 게 생겼다고 판단하지 말아야 한다. 보이지 않는 기운 나도 모르는 누군가 덕분에 오늘의 큰 복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없는 복을 받았다면 감사하게 여겨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