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허경영 "오징어게임에 노출된 번호, 1억에 사겠다"

image
/허경영 페이스북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노출된 휴대폰 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고 밝혔다.

 

허 대표는 26일 SNS를 통해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이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는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글에서 허 대표는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며 "룰은 간단하다. 당선 후 긴급재정명령이 발동되고 2달 내로 1억원이 지급된다"며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한 자신의 공약을 홍보했다.

 

'허경영게임'이란 '허경영 득표율 50% 이상 당선 시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매월 15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공약이다. 

image
/허경영 페이스북

 

한편 '오징어 게임' 1화에서는 게임 참가자가 한 명함을 건네받는 장면에서 8자리 전화번호가 공개돼 개인정보 노출 논란이 불거졌다. 8자리 번호 입력 후 통화 버튼을 누르면 '010'이 자동으로 붙으며 실제로 통화 연결이 이어졌다.

 

해당 번호를 사용하고 있는 김모 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 새 없이 온다"며 "밤낮으로 시간 개념도 없이 호기심에 오는 연락에 휴대폰 배터리가 반나절이면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