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아들 무면허 운전' 논란에 장제원, 尹 캠프 총괄상황실장 사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의 무면허 운전 및 경찰관 폭행 논란에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놨다. 윤석열 전 총장의 만류에도 아들 관련 논란이 불거진 데 따라 책임지기로 한 셈이다. 사진은 장제원 의원이 지난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는 모습.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의 무면허 운전 및 경찰관 폭행 논란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놨다. 윤석열 전 총장의 만류에도 아들 관련 논란이 불거진 데 따라 책임지기로 한 셈이다.

 

당초 장 의원은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지난 18일 무면허 운전 중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경찰관에 대해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직후 사퇴하기로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성인 아들의 개인적인 일탈'이라는 이유로 장 의원 사의 표명을 반려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장 의원은 28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 없었다.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 하고 내려 놓는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 만류에도 사퇴하기로 한 데 대해 "직을 내려 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된다고 판단했다. 부족한 제게 아낌 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윤 후보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백의종군하면서 윤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SNS에 올린 글에서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는 입장도 냈다.

 

한편 장 의원 아들인 용준 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 인근에서 운전하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 장씨는 거부했다. 이에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에 따라 장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