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제2금융

[코인시황] 가상화폐 시장 약세…비트코인 5150만원·이더리움 357만원

서울 용산구 코인원 고객센터 전광판에 가상화폐 차트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28일 오후 가상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전일 회복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약세로 전환했다. 비트코인의 약세 속에서 알트코인들 역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비트코인 개당 거래가격은 전일 대비 1.86% 하락한 515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지난 24일 5400만원대에서 5100만원대로 크게 하락했다. 이후 전일까지만 하더라도 5370만원까지 치솟으며 회복하는 듯 했으나, 이후 오후부터 하락세로 전환해 이날까지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의 하락세 속에서 시총 상위 알트코인들도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시총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같은날 357만원에 거래되면서 전일 종가 대비 3.83% 하락했다. 또 시총 상위 알트코인인 리플, 바이낸스코인, 솔라나, 도지 등은 각각 1133원(-1.56%), 41만1000원(-1.89%), 16만5800원(-5.31%), 244.6원(-0.61%) 등 전일 종가 대비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최근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27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미국 가상화폐 시장과 관련 플랫폼이 규제 당국의 범위를 벗어나면 나쁜 결말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그는 "(가상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곳이) 거래할 수 있는 곳이 수백 곳에 이르며, 수천 종류의 토큰이 있다"며 "규제 영역 바깥에 있으면 결말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겐슬러 위원장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강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해왔다. 지난 8월에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해 서부 시대와 같다"며 "가상화폐 거래, 상품, 플랫폼이 규제 공백에 빠지지 않도록 추가 권한을 승인받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