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넷플릭스, "요금제 인상, 힘든 결정...그만한 밸류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것"

넷플릭스가 올해 역대 최대 한국 콘텐츠 신작 라인업 25편 이상을 공개한다.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올해 지난편에 비해 10편이나 늘어난 2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를 공개해 올 한해 글로벌 스크린을 화려하게 장식할 계획이다.

 

넷플릭스가 19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팬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굴 2022년 한국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강동한 VP(Vice President)는 "넷플릭스에게 한국 콘텐츠는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카테고리가 됐다"며 "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 등이 한국 콘텐츠에 관심 가지고 투자 금액을 늘리는 만큼 한국 콘텐츠가 글로벌 대중 문화의 중심에 섰다고 얘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지금까지 한국 콘텐츠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130여 편 이상의 한국 작품이 넷플릭스를 타고 해외에 처음 소개됐다.

 

강 VP는 "지난해 넷플릭스에게는 꿈만 같던 한 해였다"며 "작년에 두드러지게 사랑을 받은 오징어게임은 말할 것도 없이 지옥, 마이네임, 고요의 바다 등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한국 콘텐츠는 이전부터 매우 훌륭했는데, 경쟁력 있는 방송사에서 콘텐츠를 만들면서 대중들의 눈 높이가 세계 최고 수준이 됐다"며 "높은 스탠다드 환경에서 창작자분들이 고민하며 하고 싶은 얘기를 전달하는 것이 건강한 경쟁의 토양이 됐고, 한국 관객들이 사랑하는 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회원들이 한국 콘텐츠 시청에 할애한 시간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지난 2년 동안 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넷플릭스가 지금까지 공개한 콘텐츠 중 가장 많은 회원이 시청한 <오징어 게임>의 경우, 시청 시간의 약 95%가 해외에서 발생하며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브라질, 프랑스, 터키 등 94개국에서 가장 많이 본 작품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 콘텐츠는 지난해 말 공개한 <지옥>과 <고요의 바다>를 통해 그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두 작품은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달성해 '웰메이드' 한국 콘텐츠의 위상을 높였다.

 

이는 한국 작품들이 글로벌 트렌드의 중심에 뿌리내릴 수 있는 자양분이 됐다.

 

넷플릭스는 올해에도 2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를 공개해 넷플릭스에서만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소재와 시청자들의 높은 눈높이를 만족시킬 완성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는 전략이다.

 

우선,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의 극한 상황을 다룬 <지금 우리 학교는>가 오는 28일 공개된다. 이를 시작으로 소년 형사 합의부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소년범죄에 대한 이야기인 <소년심판>을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의 연기로 만나볼 수 있다. 역대급 스케일의 범죄극으로 전 세계에 뜨거운 열풍을 불러일으킨 화제작 '종이의 집'의 리메이크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도 올해 라인업에 포함됐다.

 

이외에도 하일권 작가의 웹툰 원작인 <안나라수마나라>, <인간수업>으로 뜨거운 호평을 모은 진한새 작가의 신작 <글리치>, 조의석 감독과 김우빈의 재회가 이목을 끄는 <택배기사> 등이 올해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모럴센스>, <카터>, <서울대작전>, <정이>, <20세기 소녀> 등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한 한국 영화의 즐거움까지 맛볼 수 있다.

 

강 VP는 "바로 다음에 나올 작품에 대한 기대가 큰 데, 28일 선보일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물로, 많은 분들이 좀비 얘기는 이미 나왔던 얘기이고 어떤 새로운 내용이 나올까 생각하는데. 학교라는 세팅 안에서 어린 학생들이 좀비들과 어떻게 사투를 벌이는 지 한국적인 요소로 풀어내는 신선함이 있고 결과물을 보는 입장에서는 엄청나게 재미있다"며 "2월에 런칭하는 '소녀심판'은 소년 범죄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높고 여러 논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을 해주는 웰메이드 수작 콘텐츠"라고 소개했다. 또 '모럴센서'는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이때까지는 보지 못했던 특이한 소재를 기분 좋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넷플릭스 요금 인상에 대해 "2016년 서비스를 런칭한 후 첫 번째 요금 인상으로 저희 같은 기업에게는 힘든 결정이었다"며 "베이직 요금은 올리지 않았으며, 많은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그만큼 밸류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VP는 "한국 팬들의 눈높이에 걸맞은 이야기를 선보이고자 국내 창작 생태계와 장기적으로 협업하며 투자를 늘려온 결과, 한국은 물론 전 세계의 인정을 받은 작품이 다수 탄생했다"며 "넷플릭스는 창작자들과 함께 우리 한국의 이야기를 전 세계 190개국으로 수출하는 여정에 계속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