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정부, 올해 '메타버스' 5560억 투자 "5년 내 세계 5위"

홍남기,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메타버스 선도전략'
"전문인력 4만명·전문기업 220개 육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차세대 플랫폼으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 5560억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논의하며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5560억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 투자와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라 확장현실(XR)·5G 등 디지털 기술이 결합된 차세대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다. 5대 핵심기술로 광역 메타공간, 디지털휴먼,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UI(사용자 인터페이스)·UX(사용자 경험), 분산·개방형 플랫폼 등이 꼽힌다.

 

현재 우리나라는 메타버스 관련 세계 시장 점유율이 12위로 추정된다.

 

홍 부총리는 "민간 주도, 정부 지원 방식으로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해 지원하고,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5대 핵심기술을 도출, 메타버스 R&D(연구개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올해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통해 180명 가량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2곳의 융합 전문대학원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6년까지 메타버스 전문개발·창작자 등 전문인력 4만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다.

 

홍 부총리는 "충청과 호남, 동북, 동남 등 4대 초광역권에 메타버스 허브를 구축하고, 글로벌 동반성장 네트워크 구축 등으로 매출액 50억원 이상의 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율·최소 규제와 선제적 규제혁신 원칙에 따라 메타버스 관련 법·제도를 정비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