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윤석열-홍준표 융합 실패? “2명 전략공천이 조건” VS "공관위 원칙대로“

尹, 洪과 19일 회동하며 선대위 상임고문 영입 시도
洪, 최재형, 이진훈 전략공천해야한다
尹, 공관위가 원칙에 따라 공천 할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중앙선거대책본부(선대본) 전면에 내세우며 2030 세대 공략과 당내 화합 등 대선 선거 운동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홍 의원의 전략공천 제안을 거부하며 당내 갈등이 재점화 되는 모습이다. 윤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내게 힘이 되는 세 가지(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 생활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중앙선거대책본부(선대본) 전면에 내세우며 2030 세대 공략과 당내 화합 등 대선 선거 운동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홍 의원의 전략공천 제안을 거부하며 당내 갈등이 재점화 되는 모습이다.

 

홍 의원은 전날(19일) 윤 후보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선대본 상임고문 합류 조건으로 윤 후보가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할 것과 처가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할 것을 제시했다. 홍 의원은 지난해 12월 대구 선대위 고문으로 합류했으나 중앙선대위 전면에는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윤 후보에게 오는 3·9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 종로구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의 전략공천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를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자신이 추천한 후보를 전략공천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최 전 원장은 지난해 당 대선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후 홍준표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고, 이 전 구청장은 홍준표 캠프에서 대구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친(親)홍 인사로 꼽힌다.

 

그러나 윤 후보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현안 기자회견에서 전략공천에 대한 질문에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으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 놨다"고 선을 그으며 홍 의원이 추천한 인사를 전략공천 하지 않겠다고 뜻을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는 3·9 재보궐 선거가 열리는 다섯 곳 중 서울 종로를 제외한 서울 서초갑, 대구 중·남구, 청주 상당, 경기도 안성에 100% 여론조사를 실시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선대본-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에서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홍 의원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홍 의원도 이에 국회 의원회관을 빠져나가면서 취재진을 향해 "종로에 최재형 같은 사람을 공천하게 되면 깨끗하고 행정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국정 능력을 담보할 수 있는 조치 중에 그런 사람들이 대선의 전면에 나서야지 증거가 된다, 그래서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제안을 두고 자기들끼리 명분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서 공개적으로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켜 대선을 이끌면 되겠나"라고 되려 권 본부장을 비판했다.

 

이로 인해 윤 후보는 대선 승리를 위해 홍 의원과 손을 잡으려 했으나, 당내 파열음이 나오면서 문제를 수습해야 하는 상황으로 전환됐다.

 

이양수 선대본 수석대변인은 이날 홍 의원 제안 관련 입장문을 통해 "윤 후보는 정치 입문부터 지금까지 공정·상식·원칙으로 임했다"며 "홍 의원의 제언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홍 후보는 당의 소중한 어른이자 동반자"라고 치켜세웠다.

 

이 수석대변인은 "공천에 대한 제안이 있었으나, 당과 국민과 함께 합리적 의견 수용과 정당한 절차를 통한 의사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며 "과거 구태에서 벗어나 공정과 상식으로 정치 혁신을 이뤄내고 이를 통해 정권교체가 이뤄지는 국민의 엄중한 명령을 홍 전 대표도 당연히 공감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