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 > 보도자료

이강복 지비벤처스 대표, 모교 중앙대에 발전기금 1억 쾌척

19일 중앙대 본관에서 열린 '지비벤처스 이강복 대표 발전기금 전달식'에서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대

중앙대는 경영학과(현 경영학부) 84학번 동문인 이강복 대표가 19일 대학에 1억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강복 대표는 중앙대를 졸업한 후 2011년 서울기술투자를 설립해 성장성과 기술력을 겸비한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해 왔다. 총 출자금 1000억원 규모의 4개 조합 펀드를 통해 줄기세포 기반 세포치료제 개발사 안트로젠, 휴대폰 카메라 모듈 제작사 나노스, 기업복지용 소프트웨어 개발사 이지웰페어, 반도체 제조사 테스나, 반도체 장비업체 엑스콘 등에 투자하며 국가경제 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이 대표는 작년 8월 새롭게 설립한 '지비벤처스'를 통해 지비 한양신소재 투자조합, 지비 바이오 투자조합을 운용 중이다. 현재는 2020년 일본의 수출 규제를 계기로 정부 주도 하에 조성된 소부장 펀드에 대한 정식 출자 제안이 통과돼 지비 소부장바이오 투자조합을 준비하고 있다.

 

이강복 대표는 "학교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판단에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더 많은 투자와 기부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공과대학을 비롯해 중앙대가 계속 발전해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모교의 발전과 학생들을 위한 후원을 항상 염두에 두고 동문으로서의 역할을 다하는 이강복 대표를 볼 때마다 뿌듯함과 자랑스러움을 느낀다"며 "지난해 중앙대는 공과대학을 중심으로 숙원사업들을 대부분 이룩하며 연구경쟁력을 비롯한 이공계 역량을 크게 높여 나가고 있다. 발전기금을 잘 활용해 차후 훨씬 좋은 지표들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