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은행

투자처는 없고 금리는 높고…은행으로 몰리는 ‘돈’

5대 은행 4월 말 기준 수신 잔액 1802조6847억원
투자예탁금 1월 대비 11조 감소…2600선도 붕괴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으로 안전자산에 수요 몰려

세계경제 불황으로 인해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은행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뉴시스

경기불황으로 주식·암호화폐시장 분위기가 가라 앉으면서 은행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 경기침체 우려가 원인으로 시장에서는 이 같은 현상이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지난달 말 기준 총 수신 잔액은 1802조6847억원으로 전월 대비 15조1451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정기예금 잔액은 1조1536억원 늘어난 660조6399억원을 기록했다. 적금 잔액도 전월 대비 8055억원 불어난 35조9591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신잔액은 지난 3월 1787조5396억원을 기록하면서 지난 2월 대비 5조3206억원 줄어 들었지만 지난 4월부터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은행으로 돈이 몰리고 있는 이유는 증시·암호화폐 부진으로 자금이 갈 곳을 잃었기 때문이다.

 

최근 국내 유가증권시장은 17개월 만에 2600선이 무너지면서 연일 연 저점을 갈아치웠다.

 

국내 증시 약세로 인해 고객예탁금은 자연스럽게 감소하면서 지난 12일 기준 60조3247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1월(71조원)과 비교하면 11조원 감소한 수치다.

 

암호화폐시장 역시 분위기가 암울하다. 비트코인은 지난 12일 2만6000달러대까지 하락해 18개월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2만6000달러 밑으로 하락한 것은 지난 2020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시총)도 1조1400억달러까지 떨어졌고 거래량 역시 지난 4월 말 기준 2조9440억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전년 동기(4조7634억 달러) 대비 38.2% 급감했다.

 

이처럼 투자환경이 좋지 못 한 이유는 인플레이션 우려로 미국 등 주요 국가가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단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준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22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0.5% 인상했다. 또한 오는 6월과 7월에 회의에서도 빅스텝 추가 인상 가능성을 제기했다.

 

미국은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도 전년 대비 8.3% 상승하면서 시장 예상치(8.1%)를 웃돌아 물가잡기에 총력전을 벌리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한국은행 역시 이달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과의 기준금리 차이를 유지해야 환율과 국고채 장·단기 역전현상을 방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권에서는 역 머니무브 현상은 올해 지속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증시와 가상자산 시장 부진으로 은행으로 역머니무브가 지속되고 있어 수신 잔액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가 좋지 않은 만큼 안전자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이승용기자 lsy2665@metroseoul.co.kr

 

이어 "은행들 역시 이를 인지해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면서 영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