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 세계의 엔진…모두 위한 성장·기회 동력"

尹 대통령 "반도체, 과감한 인센티브·필요한 지원 아끼지 않을 계획"
바이든 대통령 "삼성의 투자로 3000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 창출…감사드린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면한 20일 첫 공식행사가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에서 이뤄진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정상을 영접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설에 앞서 인사말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면한 20일 첫 공식행사가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에서 이뤄진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정상을 영접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20여분간 두 정상과 공장 시찰에 동행했고, 이어진 한미 정상 공동연설에 앞서 양국 대통령을 소개하는 역할도 맡았다.

 

이 부회장은 영어로 환영사를 말하며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그리고 내외 귀빈 여러분을 세계 최대 규모이자 최첨단의 반도체 생산기지인 이곳 평택 반도체 캠퍼스에 모시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25여년 전 삼성은 해외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내에서 반도체를 생산하게 됐다"며 "저희에게 이 우정은 매우 소중하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강력한 관계를 이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반도체는 현대 세계의 엔진으로 모두를 위한 성장과 기회의 동력"이라며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인터넷과 그 대대적인 지식 데이터베이스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비즈니스의 생산성을 모든 측면에서 발전시켜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그러면서 "이러한 혁신은 여러분의 헌신이 있기에 가능하다"며 전 세계 삼성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한 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이 부회장의 환영사에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 생각하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해 5월 삼성이 170억달러를 미국에 투자한다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이 투자로 텍사스에는 3000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다. 이는 삼성이 미국에서 이미 지원하고 있는 2만개의 일자리에 더 추가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투자해 주신 삼성 측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그리고 한미 간에 생산적인 파트너십을 계속적으로 확대해 주신 것에 대해서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