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바이든 대통령 "한미동맹, 역내 및 세계 평화와 안정, 번영의 중심축"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20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동맹은 역내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을 마친 후 연설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20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동맹은 역내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윤 대통령과 첫 공동행사를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시찰을 마친 뒤 공동연설을 통해 "윤 대통령과 나는 이에 대해 이번 방한 기간 중 많은 논의를 하게 될 것이며 그리고 앞으로 수개월 수년에 걸쳐 두고두고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양국은 세계 최고 그리고 최첨단 기술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이 공장이야말로 바로 그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이 공장은 한미 양국의 국제경제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해 준다"고 말했다.

 

그리고 "공급망의 회복 탄력성, 안정성, 안전을 유지하게 해 줄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우리는 그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서 적시 생산 방식의 취약성이 드러났다. 국제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로 특히 자동차 물량 부족이 야기돼 전 세계는 물가 상승에 시달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금은 푸틴의 잔혹한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주요 공급망 확보의 필요성이 한층 부각됐다"며 "이것이 확보돼야 우리의 경제적·국가적 안보가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들에 좌우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달성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는 가까운 파트너들, 즉 한국과 같은 국가들과 협력해서 필요로 하는 더 많은 것들을 동맹 및 파트너들로부터 수급받고, 공급망 회복력을 높이는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의 전략이 우리의 동맹과 협력을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래야 우리는 장기적인 회복성을 개선할 수 있고, 공동의 번영을 증진할 수 있다"며 "우리 국민들이 21세기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최선의 기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아시아에서 첫 순방에서 한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는 지금 역사의 변곡점에 서 있다. 오늘의 결정이 전 세계적인 파급 효과를 낳고, 그 세계를 우리 후손들이 물려받게 될 것"이라며 "역동적인 민주국가인 한국은 글로벌 혁신의 동력이 됐고, 국민의 교육에 투자했다. 삼성과 같은 기업들, 기술과 혁신의 책임있는 발전을 이끄는 기업들은 미래를 우리 양국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주요한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삼성의 투자로 미국 텍사스 테일러시(市)에 최첨단 반도체를 생산하는 시설을 갖게 될 것이고, 스텔란티스社와도 합작투자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