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자동차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콘셉트 공개…전기차 디자인의 새로운 가능성 제시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전기차 콘셉트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컨버터블 형태의 콘셉트 모델을 공개하며 전기차 디자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제네시스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콘셉트카 '엑스 컨버터블'을 선보였다. X 콘셉트 시리즈의 세 번째 모델이자 브랜드 첫 컨버터블 콘셉트다. 지난해 공개된 X, 올해 4월 선보인 X스피디움 쿠페와 마찬가지로 앞으로 나올 신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담았다.

 

지붕을 여닫는 컨버터블의 특성을 활용해 '자연환경과 교감하는 운전 경험'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엑스 콘셉트 시리즈'를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낼 수 있게 한 유연성은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특별함"이라며 "이번 컨버터블 콘셉트에는 운전의 즐거움과 감각적 경험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으로 고객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자 하는 제네시스의 의지를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전기차 콘셉트

'엑스 컨버터블'은 앞선 두 콘셉트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네시스의 고유한 디자인 언어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표현하는 동시에 컨버터블 답게 하드탑 문루프 등으로 뛰어난 개방감을 제공한다. 문루프는 컨버터블의 하드탑이 열리지 않더라도 차 내부로 햇빛이나 달빛이 들어와 개방감을 느낄 수 있게 한 천장의 유리패널이다.

 

내외장에 한국적인 미와 정서를 담은 색상을 쓴 점도 눈에 띈다. 실내는 한국 전통 가옥의 지붕에서 영감을 얻은 기와 네이비, 전통 목조건물에 무늬를 그려 넣는 채색기법 단청에서 따온 단청 오렌지를 썼다. 외장은 두루미의 자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고성능 사운드 시스템 전문 회사인 메탈 사운드 디자인의 사운드 마스터 유국일 명장과 협업해 설계한 사운드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한편 제네시스는 오는 18일 열리는 LA 오토쇼에도 '엑스 컨버터블'을 ▲GV70 전동화 모델 ▲G80 전동화 모델 ▲GV60 등 주요 전기차 라인업과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플래그십 세단 G90 ▲GV80 ▲GV70 ▲X 스피디움 쿠페 콘셉트를 전시한다.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전기차 콘셉트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