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유통일반

젊어진 '오뚜기', MZ세대 사로잡은 비결은

오뚜기의 새로운 캐릭터 Yellows/오뚜기

오뚜기가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보수적인 식품기업 이미지를 벗어 던졌다.

 

오뚜기는 1969년 설립한 '풍림상사'를 모태로 하며 즉석카레, 라면, 조미소스 등으로 잘알려진 종합식품기업이다. 대표적으로 '오뚜기 즉석카레' '토마토케챂' '진라면'이 있으며 오래된 장수 제품들을 다수 보유했다. 올해 창립 53주년인 오뚜기는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MZ세대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발굴

 

오뚜기는 사내 스타트업을 육성해 미래 성장동력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 환경 보호, 동물 복지 등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하는 것에 착안해 사내 스타트업 손을 잡고 대체 수산물 시장에 진출한 것.

 

지난 6월 오뚜기의 사내 스타트업 '언피스크(UNFISK)109'를 통해 '언튜나(UNTUNA) 식물성 바질 참치맛'을 출시한 것. 지난해 9월 활동을 시작한 사내 스타트업 '언피스크109'는 출범 초기부터 오뚜기 중앙연구소, 오뚜기SF 연구소 등과 협업하며 대체 수산물 개발에 주력해왔다.

 

그리고 올 7월 '언피스크109'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코리아 비건페어'에 참가해 '언튜나 식물성 바질 참치맛'을 선보였고, 같은 달 서울창업허브 키친인큐베이터에서 비건스시 팝업 행사를 진행했다.

 

언튜나 식물성 바질 참치맛은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식물성 참치다. 대두단백을 가공했으며, 기름은 카놀라유로 바꾸는 등 100% 식물성 성분을 사용해 참치의 맛과 식감을 구현했다.

 

사측은 "사내 스타트업에서 참치가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됨에 따라 대체 수산물 연구 개발에 나섰다"라며 "사내 스타트업에서는 그동안 하지 않았던 사업들을 시도하고 있으며,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는데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뚜기 CI

◆지배구조 단순화·해외사업 시동

 

지배구조도 단순화했다. 오뚜기는 지난달 오뚜기라면지주와 오뚜기물류서비스지주를 흡수합병했다. 상장사인 조흥을 제외한 오뚜기의 모든 관계사가 100% 자회사로 재편됐다. 오뚜기는 2017년부터 지배구조 단순화 작업을 해왔다. 지배구조 개선은 오뚜기에스에프, 상미식품, 풍림피앤피의 물적분할로 시작돼 2018년 상미식품지주, 풍림피엔피지주에 대한 흡수합병, 2021년 오뚜기라면를 물적분할하는 것으로 이어져왔다. 그리고 이번 오뚜기라면지주의 오뚜기물류서비스지주 흡수합병을 통해 지배구조 재편 작업이 완료됐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이번 기업지배구조 개선이 ESG를 적극적으로 실천할 뿐만 아니라 국내 농업을 살리고 농민과의 상생을 통해 오뚜기의 성장을 더 많은 사람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뚜기는 해외 사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최근 글로벌 인지도가 높은 BTS 진을 모델로 발탁한 오뚜기는 이번 광고로 해외에서 진라면 인지도 상승을 내심 기대하고 있다. 오뚜기가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강화에 적극 나선 이유는 해외 사업 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10%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오뚜기 전체 매출 2조3533억원 중 해외 매출은 2575억원으로 비중은 10.9%다. 오뚜기는 베트남 하노이 인근 '박닌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고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등으로 진출하겠다는 전략도 내놨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장수 기업의 이미지는 쉽게 바뀌지 않는다"며 "내외부적으로 끊임없는 변화에 대한 노력이 있어야 브랜드 이미지가 제고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진라면 볶음밥/오뚜기

◆ 꾸준히 '새로운 맛'으로 호기심 유발

 

앞서 오뚜기는 MZ세대 사이에서 이슈가 된 컵라면 볶음밥 레시피를 적용한 '진라면 볶음밥'을 출시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소비자를 통해 검증된 레시피로 제품을 출시해 신뢰도를 높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제품을 적극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이색 컬레버 제품으로 호기심을 자아낸 사례도 있다. 오뚜기와 제스트코가 함께 개발한 '오뚜기 순후추콘'이 그 주인공이다. 달콤한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오뚜기 순후추의 풍미가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현재 전국 5대 편의점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에 출시됐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